정보화마을 - 청송 주왕산사과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주왕산관광

    못자리판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8-05-16 05:45:56 글쓴이 박천길 조회수 59

     

     쌀값은 없지만 농사는 어쩔수없이 지어야 하는 철칙인가 봅니다.

    더많이 지어 더많은 소득을 올리기 위해 이렇게 못자리 확장이 된것이아닌가 싶어요.

    올해는 쌀값을 올려 준단니 얼마나 올려 줄려는지 걱정이 먼저 입니다.

    그래도 농사꾼은 농사를 손에서 뗄수없어 농사에 얼매여 오늘도 흙과 시름하고 있답니다.

    농사의 소득보다 먹고 살아야 한다는 이념인지 아님 되풀이되는 일이라서 그데로 계속하는건지 알수는 없지만 농사지 천하대본의 정신 정말 대단하다고 표현을 하고 싶어요

    올해는 풍년농사에 매상값도 정부가 많이 올려 주어서 대박의 농사가 되어야죠!

    풍년농사 파이핑!

     


     
      

     

     

     

     

     

     

     

     

     

     

     

     

     

     

     

     

     

     

     

     

     

     

     

     

     

     

     

     

     

     

     

     

     

     

     

     

     

     

     

     

     

     

     

     

     

     

     

     

     

     

     

     

     

     

     

     

     

     

     

     

     

     

     

     

     

     

     

     

     

     

     

     

     

     

     

     

     

     

     

     

     

     

     

     

     

     

     

     

     

     

     

     

     

     

     

     

     

     

     

     

     

     

     

     

     

     

     

     

     

     

     

     

     

     

     

     

     

     

     

     

     

     

     

     

     

     

     

     

     

     

     

     

     

     

     

     

     

     

     

     

     

     

     

     

     

     

     

     

     

     

     

     

     

     

     

     

     

     

     

     

     

     

     

     

     

     

     

     

     

     

     

     

     

     

     

     

     

     

     

     

     

     

     

     

     

     

     

     

     

     

     

     

     

     

     

     

     

     

     

     

     

     

     

     

     

     

     

     

     

     

     

     

     

     

     

     

     

     

     

     

     

     

     

     

     

     

     

     

     

     

     

     

     

     

     

     

     

     

     

     

     

     

     

     

     

     

     

     

     

     

     

     

     

     

     

     

    1

    • 이호운 2018-05-16 19:51댓글 삭제

      올 한해 농사의 시작이네요.
      올해도 풍년 되시길 기원합니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